달력

102018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결혼하고 독립하여 처음 살던 집.. 


그 집에 알콩이가 왔습니다.


산후 조리원에서 나와서....



자느라 집이 어떻게 생겼는지.. 


엄마 아빠가 어떻게 해놓고 살았는지도...


보지못하네요


 

추울까봐 꽁꽁 잘 싸놨는데... 


안추웠겠지요??? 


겨울에 태어나면 겨울에 강하다는 말... 


아닌거 같습니다... 아기는 다 똑같죠 뭐.... 겨울에 강할리가.. ㅎㅎㅎ






이제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있는 외갓집으로 갑니다.


거기서 엄마와 알콩이는 좀 더 지내야 합니다.


알콩이 엄마~! 

마음 편하게 몸 조리 잘하고, 


알콩아~!! 엄마랑 잘 지내고 있어~!! 


아빠 자주 갈께~! ^^






음.. 이 날은 1월 25일이네요. 


한참 알콩이 이름 짓는다고 동분 서주 했던 때 입니다.


알콩이의 이름 돌림자는 "중(重)" 입니다.


참 이름 짓기 힘들고, 맘에 드는 이름도 없습니다.. 



작명소에서 이름을 받았지만 


한가지가 부족하다고 그러네요... 

(잘 기억이 안나네요... 나무 목의 기운이 부족하다고 했던 것 같습니다)






부모님이 받아오신 이름과 제가 받아온 이름....


결국 아버지께서 결정해주셨습니다.


호적상 이름과 족보에 올리는 이름 2개를 쓰기로 합니다.



우리 알콩이의 이름은 

우진이입니다.


성명학 풀이 상 완벽하다고 합니다. 

당연하죠... 우리 아들인데요!... 완벽한 이목구비를 가진 우리 아들요!!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