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020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이제 열흘 남짓의 시간이 있으면 2020년이 된다.

 

그리고 분가.

 

결혼하고 몇달의 합가생활, 2년의 분가 

다시 2년여의 합가 생활이 끝이 난다.

 

이제 진짜 분가다. 

내 명의로 된 집... (그러나 집은 은행이 사주는 거라는...;;;;)

오롯이 내가 가장이 되어 와이프와 아이와 생활을 해야한다.

 

그동안은 부모님의 도움으로 아이의 등/하원의도움을 받았는데

이게 참 큰 도움이였던 것 같다... 

 

오롯이 우리 부부가 고민해야되는 아이의 어린이집 등/하원 고민

어린이집에서 유치원으로 바꾸는 시기도 고민

아이가 커가면서 어떤 습관을 갖게 할지도 고민 (사실 이건 내 생활을 바꿔야 되니까;;;)

 

대외적으론 뭐...

집 사준 은행에 집 값도 갚아야 한다.

 

명절이 되면 멀지만 고향집에 오롯이 내 힘으로 운전해서 내려가야 될 테고.... 

진짜 많은 생활의 변화..

 

그리고 지금은 그 전초전을 겪고 있다.

이사가면서 해야되는 것들

 

입주를 하는 절차, 하면서 챙겨야 되는 것들, 

사야되는 식탁이며, 소파의 가구

인테리어

가전

그리고 뭐... 기타 등등..

 

실수를 하면 매우 크게 당황하겠지만......

 

어찌되었던 지금 난 큰 운명의 기로에 서있는 느낌이다.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공부해야지.... 공부...

인생공부, 가구공부, 가전공부.... 

 

(이렇게만 공부했으면 진짜 상위권 대학교 갔겠다 ㅠㅠ)

 

Posted by 컴ⓣ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