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산후 조리원입니다.


정말 비싼 곳이죠.. ㅠㅠ


그래도 우진이 낳느라 고생한 와이프에게 제가 해줄 수 있는 유일한 .. 

(아... 그렇다고 신경 안쓰는 그런 무심한 남편은 아닙니다..)


여튼 할부에 할부를 통해서 열심히 갚았습니다 

이제 다 갚아나갔......(아닌가?? 하도 많이 나눠서 내는 통에...ㅠㅠ)






여튼 초보 아빠가 아기에게 우유를 물려봅니다.


신기하게 쪽쪽 얼마나 잘 받아먹는지.... 


모유랑 분유 둘 다 아주 잘 먹습니다.

다행입니다. 안먹는 아기도 많다던데... 


지금 글을 쓰는 시점이 이미 300일이 거의 다 되어가는 시점이라 기억이 가물가물 한데... 


한번 먹을 때 20ml 였든가...50ml 였든가..... 

뭐 그랬던 거 같습니다..



지금은 250ml도 먹으니 참 많이 컸네요.. 


 

첨으로 수유 쿠션이라는걸 배에 두르고(?) 아기를 쿠션에 올려두고 조심스레...


너무 작고 가벼워서 ... 모든게 조심스럽습니다......



아기침대에서 잘 자는 아들을 보고, 아기침대도 사고 싶지만


둘 곳도 없고.. 뭐 그렇네요.... 


아들을 위해서라면 아빠는 절제력을 잃어버릴 것 같습니다... ㅠㅠ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