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8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내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7.23 프로젝트를 마무리 지으면서.. (4)
  2. 2006.09.03 마이 네이트.. (my.nate.com) (2)
7월 1일부터

수원으로 출퇴근을 하면서 일명 파견 근무했었습니다.

직장 다닌지 이제 2년쯤 되어가는 상황에서 제가 제 역활에 충실할 만큼 자신감도 실력도 없다고 생각하는 가온데
때로는 정말 일하기도 싫은 날이 있었습니다.

지겹도록 봐온 작업은 이제 끝났고,
월~화요일 양일간만 가서 잘 동작하는지 옆에서 보고있는(?) 정도로 끝날 것 같습니다.

프로젝트 도중에 참여해서 파악하느라 정신없는 가온데
일도 해야되고, 실력은 실력대로 안되고 -_-;;
(마무리 타이밍에 다행히 정말 잘하는!! 엔지니어 분이 오셔서 대부분 해주셨지만요.. )

무엇보다
실질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함에 있어서 각각의 역활에 최선을 다해주신 분들꼐 감사하단 말을
제일 먼저 하고 싶더군요.

그리고 또 한분..
바로 고객이시면서 엔지니어의 입장에서 함께 옆에서 작업하는거 거들어주시고 도와주신
신○○ 대리님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 드리고 싶더군요.

솔직히 엔지니어라고 앉아있으면서 각각의 업무에서 능력을 인정받는 분들이 오셔서 하는 가온데
저도 제가 맡은 부분에서 능력을 인정받을 만큼은 안되지만, 다른 쪽에 비해서 밀리지나 말아야 할텐데
버벅거림.. 당황... 하는 그런 모습을 직접 토닥여주시면서 빨리 하고 끝내버리자며 화끈한 모습을 보여주시더군요
당황하면 알고 있는 것도 생각나지 않는다던데..

덕분에 저도 침착함을 빨리 찾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세상엔 많은 분들이 있고, 그 중에 일부는 서로 꼬투리를 잡아서 잡아먹으려는 사람도 있는데
이번만큼은 프로젝트로 얼마나 하나가 되어 단결하여 결과물을 만들 수 있는지
그리고 배려라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제가 업무에서 업무적으로 커맨드 몇개 배우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이러한 사람과 사람사이의 관계를 배우는게 가치로 환산할 수 없는 소중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했던가요..
백번 듣는 것보다 한번 보는게 낫다고, 실력을 갖춰야 된다고 주변에서 말해봐야
이런 기회를 통해서 몸으로 체험하는 것만하겠습니까;; 이제 정말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이제 엔지니어라는 직업에 맞는 스스로의 내실을 가꿔야겠습니다.

다만 작심 삼일이 되지 않길 바라면서
 
Posted by 컴ⓣing
자기전에 메일을 열었습니다.
네이트닷컴에서 보낸 메일..

my.nate.com이라는 시범서비스 실시.. 개인화에 따른 것이더군요..
그냥 자기전에 둘러보고 컴퓨터 끄자는 생각에 갔는데..

RSS 리스트가 있는것이 눈에 보이네요..
수많은 분들의 RSS리스트에는 눈에 익은 수많은 분들의 블로그가
인기 블로그로 등록되어있더군요..

대단하신 분들이란 생각이 듭니다.
저도 언젠간 그런 날을 꿈꾸며..

하루하루 내실을 쌓아가고 싶습니다...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