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8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KT 에서 운영하는 KT mania라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아는 분의 소개로 들어갔는데..

첫 오프가 있다고 하고..특히 신입회원이라

소개도 해야될 것이 있다고 해서..

슬쩍..나갔습니다.. (먹는것도 있으니.. 저녁은 굶어주고 나갔죠 -_-;;)


첫 모임이다보니 얼굴도 모르고..

어물쩡..어물쩡.. 헤메이다 결국 만났습니다..

좋아보이는 분들..

나중에 보니.. 모두 한 회사에서 일하시던 분이시더라구요.. --;;


이리저리 이야기도 하고..

어쩌다 보니.. 쿨럭- _-

제가 나이가 제일 어리더군요... 25인데..


여자분 2분에.. 남자분 3분.. (저빼곱니다.. )

그중에 77년 이신 -_- 여자분이 계셨는데..

처음에 나이를 모르고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와 =ㅅ= 정말 여자친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미모도 한미모하셨구요.. 전 저와 동갑내기 정도이실 줄 알았는데

나중에 나이를 알고 놀랬더랍니다..


(솔직히 놀랬던게.. 여자분들은 이런 활동을 잘 안하시는데..
제가 있는 팀의 팀장님도 여자분이시더군요.. 약간 당황.. )


그리고-_- 나중에 집에 갈 무렵.. 사는 곳 이야기가 나왔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그 여자분이 저의 초등학교 선배님이시더군요 -_-;

빠른 77이시라.. 76년 분들과 함께 공부를 하셨다니..

제가 입학할때....

6학년.... 주번이라고 불렀던가요??

학교 대빵.. ㅎㅎㅎ

(기억이 가물가물 하네요..
중고등학교떈 주번은 그냥 칠판 닦고 그랬던 기억이 나는데..
초등학교땐 그런 느낌보다는 선도부-_-정도..?)


아아... 세상은 그래서 넓고도 좁다고 하는가 봅니다..


근데 정말 이쁘긴 이쁘셨어요..

헤벌레... o_o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