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2024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예전에만 해도..
사무용 기기라면 백색컬러가 기본 공식같았는데..
(예전에 PC케이스를 사려고 인터넷을 돌아다니다보면, PC백색이라고 색상을 설명한 것도 봤었었다..;;)

요즘엔 컬러가 꽤나 다양해졌다.

사실 2005년에 구입했던 노트북도 당시 파격적이였던 빨간색( __)이였다.
(사실 은색사러갔다가 생각보다 이쁜 빨간색에 덥썩 사버렸던 기억이.. )


그리고 한동안은 색깔에 무덤덤했다가, 최근들어 이젠 블랙이 대세다! 라고 외칠 수 있을 만큼
검은색으로 외형을 단장한 제품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러한 과거부터 오늘까지를 사진으로 정리해봤다..

주: 지금 환경이야 그냥 찍으면 되겠지만, 옛날엔 이런 글을 쓸 줄 몰랐으니..;; 찍은 사진이 없어서..
주변에서 급구한 아이템이 동원(?) 되었다.  (그것은 단지 모니터뿐.. -_-;;)



#1. 전형적인 화이트 컬러..  아래쪽에 빼꼼 보이는 마우스는 역시 최근에 추가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어느날 바람이 불어서 구입한 19인치 모니터..
돈이 없어서.. 어머님께 빌붙어서..먼저 구입하고 3달에 나눠서 갚았었다는..;;
당시 기억엔.. 중소기업 19인치냐, 대기업 17인치냐에 고민을 하다가 그래도 19인치가 낫겠다 싶었다.. ㅎㅎ

한동안 컴퓨터에 듀얼로 쓰다가 Xbox360을 기름몰에서 10개월 해준다는 걸 보고 질러버리는 바람에..
17인치가 Xbox360와 붙어버렸었다.. ㅎㅎ 그리고 10달동안 고생했..... orz;;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모니터는 블랙이다..;;
사연이 많았다.. 캐나다에 취업차 나간 친구녀석이 한국에서 한달동안 쓴다고 모니터를 산다는 것이였다.
그리고 한달뒤에 10만원 깎아서 사가라나 머라나 ㅡㅡ;;
여튼 그때 혹 해서 구입한 녀석이였는데.. 그 전에 쓰던 19인치와 색감 차이가 너무 심했었다.
그래서 홧김에 동일한 모델로 하나 더 사고 색감차이 심한 19인치는 Xbox360에 물리고 17인치는 드뎌
방에서 방출됐다.. 영원히.....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이제 완전 블랙;;
윗 사진과의 차이점이라면, 키보드와 프린터.. 노트북이 추가된 정도일터..
프린터는 용지 받침대가 아작나서 ㅡ.,ㅡ a/s받았었는데.. 또 부러졌다.. ( __) 요거 청소 잘해서.. 잉크젯 쓰는 동생네 집에 줄까 고민중.. --;;

전에 쓰던 키보드를 워낙 좋아해서 동일모델로 2번을 구입해서 썼었는데.. 이젠 단종인듯..
잘 써야 했는데.. 라면 국물 엎었.. ( ㅠ_ㅠ)

노트북도 2005년에 구입한 빨간색의 Q30..;; 2년 지났더니 슬슬 느려지고 문제가 간간히 생기더라..
인터넷 쇼핑몰 보니까 10개월 무이자 하더라 ..;; 또 지름신 오셔서.. 쿨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튼.. 이렇게 해서 ..

Black Theme In My root 이 완성 되었다..;;


다나와 2008년 1월 11일 기준 가격으로 돈 계산을 해보자면..;;
(아.. 카드 현금 동일가 기준 ㅋㅋ 현금 기준가로 해서 알아보고 가면.. 물건 없는 경우가 다반사 ㅡㅡ;;)

일단 모니터..  (요즘 대세가 20인치가 넘긴하다만..)
SyncMaster매직 913P .. 내가 쓰는 블랙은 없고.. 화이트만 있었다..
가격은 437,000원... (너무 비싼데 ㅡㅡ;; 이제 단종되었구나.. 쿨럭..)

※ 사진 출처  : 모니터 포유


키보드..
삼성 SKS-810C
가격은 21,000원.. 키보드.. 머 특별한거 있나.. 기본 무게가 있어서 묵직하게 뒤로 안밀리면 끝..
키감도 나름 괜찮은거 같고. (펜타그래프방식에 익숙해지니.. 회사에서 쓰는 일반 키보드가 힘겹다;;)


※ 사진 출처 : 다나와


프린터
삼성 SCX-4501K
가격은 226,400원 제품도 뽀대 작살이고, 첫장 인쇄속도도 훨 빠르다..
단지 단점이라면... 기스날까 무섭.. ( __)


※ 사진 출처 : 다나와


노트북
LG A1-TP760K
가격은 1,788,550원..

지인의 소개로 Xnote에 관심을 갖게 됐었는데.. 처음 생각했던 모델은 C1이라고 타블렛 모델이였다.
근데 가격이 너무 비싸서... 그냥 타블렛 기능 빠진 제품으로.. ㅎ

난 살때 220만원은 준거 같은데 ( __) 작년 10월에 샀었으니 고작 3개월만에 얼마가 내린건지..
여튼 가격만 빼면 나름 정말 맘에 든다.. ㅋㅋㅋ


※ 사진 출처 : LG전자



이런 류의 포스팅이면 한참 구입한 제품들이 잘 나갈때 써야 했는데..;;
어찌된게.. 모니터는 이제.. ( --)
단종되는 추세에 써버리니.. 세상이 너무 빠르단 생각도 한다.

여튼 결과는.. 남들이 머라하든.. 내 방이 다 까맣게 변했다는 것??
(그렇다고 속까지 시커먼건 아님....... 쿨럭..)

'CultureCube > Photo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01.21 JTN 콘서트  (1) 2009.01.24
2009년 첫눈  (0) 2009.01.17
드디어.. 구하다! 서태지 15주년 앨범  (8) 2007.12.15
20071209 청계천  (4) 2007.12.12
두가지 크리스마스 소원..  (2) 2007.12.10
Posted by 컴ⓣ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