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2018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SNS'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6.28 프로필 위젯을 보면서 복잡한.. (4)
  2. 2009.06.22 SNS를 떠나는 사람들.. (9)
  3. 2009.05.22 요즘 빠져있는 것.. 그리고 인간관계.. (8)
언제나처럼..
위젯을 걸고 있긴 했지만...

오늘 처음으로 그런 생각이 들었다.
"프로필 위젯... 내려야 될까?"



어차피 SNS는 상호 연계적인 서비스이다.
내가 지금 그 쪽에서 활동하는 것을 피하고 있으니
그 프로필에 아무런 글이 없어도 이상한 것 아닐테니..
Posted by 컴ⓣing
5월 경에 시작한
인사이트미디어의 헬리젯이라는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프로필 위젯 서비스

하루에 컴퓨터 하는 시간의 절반이 넘게 사용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


이 서비스는 Keyword를 중심으로 네티즌간의 Social Network를 구축해주는 서비스로
자신이 좋아하는 혹은 관심있는 키워드를 작성하면 그 키워드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끼리
관심사와 정보등을 교류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아직까지는 이 서비스를 통해서 어떻게 수익을 이끌어 낼지는 미지수이지만,
하나 확실한 것은 단시간내에 수익을 만들기란 어렵다는 것이다.



예전에 비트컴퓨터를 방문했을 때의 이야기다
비트컴퓨터라고 하면 아마 모르는 분이 더 많을지도 모르겠다.

현재 우리나라 의료정보산업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가지고 이끌어 나가는 회사이다.
물론 과거엔.. 달랐지만..

갑자기 이 이야기를 왜 꺼내느냐..라고 물어보면
작년에 학교 과제를 하면서 이 회사의 전진옥 대표이사님을 만난적이 있다.

그리고 비트컴퓨터가 추구하는 부분을 전해 듣고 고개를 끄덕인 적이 있기때문이다


정확하게 옮겨적을 수는 없지만, 내가 아직까지 이해하고 있는 것은 아래와 같다.

"지금 당장 수익을 낼 수 있어도 시장이 작으면 거기서 낼 수 있는 수익은 작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우리가 경쟁사를 도와주고 시장을 키우고나면 거기서 낼 수 있는 수익은
점차적으로 증대할 수 밖에 없다."

지금 눈 앞을 보기보다는 한 걸음을 뛰고 나서를 보라는 이야기다.



그럼 처음 이야기를 시작했던 SNS로 돌아와서
SNS는 무엇보다 많은 네티즌이 모여야 하고, 거기서 네티즌이 많은 이야기를 나눠야 하며
그 과정에서 어떤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메소드를 찾아야만 한다.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일부 네티즌은 서비스를 떠날 수도 있다.

문제는 그들이 왜 SNS를 떠나느냐..라는 것이다.
SNS를 최초로 시작한 것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이지만,
그것에서 어울리고 서비스를 키워내는 것은 네티즌이다

몇 명 떠나가는게 머가 중요한 것이냐고 되물을 수도 있지만,
서비스의 붕괴는 한두명의 작은 떠남이 갈수록 커진다는 것에 있다.
저수지의 물을 담고 있는 것이 무너지는 것은 둑에 생긴 작은 구멍을 무시했을 때라는 것이다.

특히 서비스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사람이 갑자기 떠난다면..
그것도 여러명이...

사람은 주변의 분위기를 많이 의식하고 때로는 그 분위기에 쉽싸이는
감성적인 존재이다.

활발하게 활동하는 사람이 떠났다면, 그와 친하게 지냈던 사람들도 떠나갈 가능성이 분명히
존재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 내부에서 무엇인가 문제가 발생한게 아닌가..라는 것을 생각을 해봐야 된다고 본다.
이 것은 단시일내에 해결될 문제는 아니지만, 분명 해결을 고민해 봐야 된다고 생각한다.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textcube를 설치해보려는데;;  (4) 2009.06.24
물베개 구입!  (4) 2009.06.23
SNS를 떠나는 사람들..  (9) 2009.06.22
왕십리 민자 역사의 4 season 워터파크 방문기  (2) 2009.06.21
인사이트 미디어 방문!  (6) 2009.06.20
[마감] 남들이 보는 내 이미지..  (6) 2009.06.19
Posted by 컴ⓣing

2005년 4월 1일..

벌써 블로그를 시작한지도.... ..

(음...?? 계산 못하는중;;; =ㅅ=;;)

 

거짓말처럼..

그냥 아무생각 없이 시작한게 여기까지 왔다..

 

도메인도 바꿨었고.. 호스팅받았다가 티스토리 들어갔다가 다시 호스팅받았다가..

지금의 텍스트큐브로 들어와서 정착중..

 

몇일전 우연히 알게 된 헬리젯은 아주 묘한 매력을 가졌다.

 

물론 예전에도 이런것이 ....

없진 않았다고 생각한다.. ( 전적으로 본인 생각임... )

 

플톡, 미투데이도 하나의 마이크로블로그라고 생각하고

헬리젯 역시 하나의 마이크로 블로그라고 생각한다.

 

물론 형태는 가젯이고, 메인 블로그에 붙어있지만..

 

사실 플톡과 같은 마이크로 블로그는 늘상 하고 있는 블로그와는 별도라는 생각을 많이 갖고 있었다

별도의 사이트에서 글을 쓰고, 블로그와 연동하기 위해서 글 보내기등을 쓰고..

 

그런데 지금 하고 있는 헬리젯은 늘 쓰는 블로그에 프로필을 가장하여 붙고

거기서 신나게 놀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물론 결국엔 헬리젯 사이트에서 놀게 되지만..

 

 

 

댓글을 달고, 나의 관심사를 찾아떠나면서

내가 모르던 누군가의 블로그를 보고..

 

이게 사회생활의 시작이 아닐까 생각한다.

 

다만..

오프라인에서의 사회생활은 나이와, 성별등 내가 갖고 있고, 변할 수 없는 것들이 많이 좌우를 하는 반면..

 

온라인에서의 사회생활은 내가 가진 닉네임과 블로그, 공통의 관심사만을 가지고도 쉽게 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지 않을까 싶다.

 

사람의 얼굴을 보지 않기에 더욱 자유롭고

서로에 대해서 아는 것이 거의 없고

시간의 제약이 없다.

 

이러한 장점..

잘 살릴때엔 하나의 Social Network가 태어나지만,

어긋나는 순간엔 한꺼번에 몰락이 일어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결정하는 것을 그 개개인의 구성원들일 것이다.

 

강제성이 더더욱 없기때문에..

 

 

 

 

 

그냥 아무생각 없이 주절거리다보면..

내가 무슨 말을 했는지.. 무슨 주제를 가지고 논했는지도 모르겠지만..

 

하나만큼은 확실히 할 수 있겠다.

지금 이 순간 나는 새로운 세상을 체험하고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끼리 교류하는 싸이월드식 Social Network에서 벗어나

다수의 모르는 사람이 일상의 모든 것을 교류하는 새로운 Social Network를 만들어 가고 있다는 것을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