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예전에 LG전자의 ODD때문에 블로그에 쓰기도 했지만..

LG전자 AS는 그닥 좋은 기억이 없다..

 

서태지뮤비였던가... 구매해서 재생하려고 했는데

안되길래 문의했더니.. 안되는건 인정하면서 개선해줄 수 없고 새로 사라는 답변을 들었던..

그런 악..... 기억..

 

 

 

그런 기억을 안고.. 지금 LG노트북을 사서 쓴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미친짓이다..

 

ODD야 몇만원 안하지만, 지금 쓰는 노트북은 200만원이 넘는 고가의 제품이니..

당연히 제대로 동작안하면 열받는건 당연지사고..

 

고가의 제품이 서비스 과정에서 트러블이 일어나면 일어날수록 해당 기업에 대한 이미지는

개판이 되어간다.

 

 

 

오늘 언급하는 것은..

좀 지난 이야기다.. 08년 11월에 있었던 이야기..

 

사실 이 제품을 구입하면서도 참 우여곡절이 많았다.

제일 처음 구입했던 후지쯔는 주인한테 전기를 먹게해서 열받게 하고

판매처인 기름몰과 대판 싸운 후에 환불 받았다.

 

이후 구입한 이녀석..

warrenty기간엔 참 말 잘듣고.. 좋았는데 기간 끝나자마자.. 바로 문제 발생..

 

 

아래 사진을.. 봅시다..

 

 

화면 중앙에 흰줄 보이십니까?

 

바로 warrenty 기간이 끝나자마자 생긴 줄이죠..

 

일반적으로 노트북은 자판이 있는 쪽에 메인보드가 있고, 여기서 필름등의 케이블을 통해서

LCD액정으로 신호를 보내죠.. (타블렛 타입은 좀 차이가 있겠습니다만..)

 

그래서 충격이나 눌림등에도 화면이 제대로 표시 안될 수 있죠..

(슬라이드 휴대폰들이 그래서 고장이 잦은 이유기도 합니다만..)

 

 

여튼 저 역시 상단 액정 테두리를 지긋~~이 눌러주면

중앙 흰줄이 두꺼워지거나.. 사라질때도 있습니다.. ㅡ.,ㅡ;;

 

생기는 건 그렇다쳐도 사라진다는 것은 액정 불량이 아니라는 결정적인 증거가 되죠..

 

 

그래서~!!

 

서비스 접수 했습니다.

간단하게 재조립이거나 필름부위만 교체하면 될 것으로 판단했던 거죠..

 

 

자..

 

위의 내용을 보면..

11월 22일에 접수를 했습니다. 기사보고 오라고 한거도 아니고..

제가 25일에 간다고..

 

 

근데 24일 오후에 전화가 옵니다..

a/s기사 : 증상이 어떠세요?

본인 : 액정에 흰줄이 보이는데 보였다 안보였다 한다 그래서 점검받으려고 그런다

 

a/s기사 : 언제 산거냐?

본인 : 1년 조금 넘었다

 

 

대답은 여기서 부터 가관입니다.

a/s 기사 : 그거 액정 나간겁니다. a/s오지 마시고 그냥 용산가서 수리받으세요. 그게 더 쌉니다.

 

a/s엔지니어가 재주도 좋네요? ㅡ.ㅡ;;

제품도 안보고 액정나갔다고..

 

 

어처구니 없는 본인... 다시 물어봤습니다.

본인 : 1년 지나면 lg전자서비스센터에선 제품 안보나보죠?

a/s기사 : 메인보드는 3년 보증이고 나머지는 1년...

본인 : 그럼 메인보드 빼고 나머지는 제가 맘대로 해도 된다는 이야기 하시는거 맞죠??

a/s기사 : ...............(약간의 정적후..) 네..

 

 

 

오호라.. -_-

 

장난하냐??

 

누가 싼 a/s물어봤냐??

그럴꺼면 가격 싼거 사지, 누가 대기업꺼 사냐;;

서비스 조금 나은거 받으려고 비싼거 알면서 사는건데..

 

어처구니 없어서 딴 a/s는 갈 생각도 안하고 있습니다.

 

이번기회에 그냥 노트북 새로 구입해버릴까 고민하다가..

연말 정산이 다가와서 신용카드 사용액 봤더니 좀 가관이라 참았습니다 ㅡㅡ;;

 

LG전자의 a/s...

이제 진절머리 나는군요..

Posted by 컴ⓣing
옛말이 틀린게 하나도 없다더니..
그런거 같다..

지난 enfun에서 N7tu 체험단을 하면서 받은 N7tu 제품을 잘 쓰다가..
한달여 남짓 전에 SD카드가 고장나버려서 갖고 있던 SD로 급히 대체하고 a/s를 가야지.. 하고 벼르다가..


2007년 마지막날..
그렇게 갔었다..



집에서 제일 가까운 곳을 찾으니 송파 서비스센터..
지나가면서 얼핏 본것도 같아.. 석촌역 근처의 공영주차장에 유료로 돈을 내가면서까지 주차를 하고 갔는데..

이건 시작부터 삽질이다..;;
물론 건물 이름, 주소를 정확하게 알아오지 않은 내 잘못도 있겠지만,
밖에 간판하나 없는 곳을 공식 서비스센터라니...

그것도 아이스테이션 제품만 하는것도 아니고.. 이것저것 다 하더만.. ( __)
(그런거 까지 테클걸면 세상에 테클 못거는게 없겠지만..;;)



여튼..
내가 첫 손님인듯 하였는데..
슥 들어가서 서비스 받으러 왔다면서 증상을 물어보는데..
SD메모리가 안된다고 하니까.. 포맷한번 해주겠다는 식으로 대충.. 대충 말을 던지더만..

내가 아무리 모르는 소비자라 하더라도.. 그런식의 대응은 좀 곤란하지 않나?
여튼 상황설명 다 하고 해볼꺼 다해봤다고 했더니..

제품 시리얼을 물어본다..
아차.. 차에서 제품 갖고 온다는건 깜빡했다.. 그래도 홈페이지에 제품 등록한게 있으니..
조회해보면 되지 않겠나 싶어서 그렇게 말했더니.. 아주 짜증을 낸다 -_-;;

SD메모리가 휴대폰처럼 일련번호를 갖고 있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면서....

어처구니가 없어서 가만히 있었다..
사실 N7tu모델은 지금 이 시점까지는 전 모델 무상 서비스 기간이다.. 나온지 얼마나 됐다고 -_-
물론 이력을 남겨야 되기 때문에 시리얼이 없으면 안된다고 하면 그것도 미안할테지만..
뻔히 고객등록에 제품 등록 다 되어있는데 시리얼 없다고 면박을 주나??


뻔히 아이스테이션 홈페이지에서 시리얼 확인가능한 걸 자기네가 더 잘 알터이고..
서비스센터라면.. 그런걸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전산이 없다고 하더라도 방법을 "친절하게"안내하면
어디가 덧나나? 돈이 드나?

아.. 메모리 바꿔주면서 한마디 하더라..

"프로그램도 깔아드려야 되죠?? "
주차비도 아깝고 해서 됐다그러고 받아왔는데... 집에 와서 보니까 프로그램 다 깔려있더라.. -_-

아는게 모냐? 도대체..



제품도 좋아야겠지만, 요즘엔 서비스도 무시못할 비용이다.

우리나라 No1 PMP 제조사로 우뚝 서려면..
그런 작은 부분도 CS로 평가하고 happycall 등을 진행해야하지 않을까?

다른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번 일로 인해서 아이스테이션에 느끼는 감정은 생각외로 깊다.

PMP를 하나 살까 염두하고 있었지만, 1순위로 아이스테이션 제품은 제외하게 된다.
"자연스럽게..."



추가 이야기..

회사분도 아이스테이션의 i2 라는 모델을 사용하는데..
배터리가 문제가 있어 새로 구입하려고 연락을 했단다.. 들어오면 연락주겠다고 했다는데..
몇주가 지나도 소식이 없어 전화했더니 같은 말만 반복 한다고 그러길래 내가 본사에다 전화했다.
무슨 서비스를 이따위로 하냐고.. 자기네 제품을 믿고 산 사람이 악세사리 달라는 것도 아니고 필수적으로
필요한 배터리 구입하겠다는데 이렇게 기다리게 하냐고.. 그랬더니 하는 말이 가관이다..

전국에 있는 서비스 센터에 연락해서 재고를 확인해야한단다....

그 이야기를 하는 이유가 머냐고 되물었다. 지금 나보고 전국 서비스센터 다 전화해보라는 말이냐고..
본사에서 서비스센터도 관리 못하냐고 따져물었다. 그랬더니 확인해서 연락준단다..

그리고 몇시간 뒤에 전화와서 하는 소리가.. 판매되지 않는 재고가 있어 송파센터로 보내라고 했단다.
도착하면 연락준다고..

믿고 끊었는데.. 또 몇주간 연락이 없다.. 또 전화했다.
전국 서비스센터에서 물건 있는지 없는지 확인해서.. 있는 물건을 송파로 물건보내는데 그렇게 오래걸리냐고..

또 확인해서 전화주겠단다.. 도대체 제대로 하는게 먼지 모르겠다..
그리고 그날 퇴근시간이 되어서야 연락이 왔다..

물건이 없어서 제조하고 있단다 ㅡ.ㅡ;; 지난번에 미 판매물량 모아준단 이야기는 어디로 갔는고??
검수 끝내고 1월달에 판매할테니 그때 사란다.... 그게 벌써 2달 가까이 되어간다..

소비자가 본사 닥달해서 필수 악세사리 사야 될 정도면 말 다 한거다.. -_-

얼마전.. 아이스테이션에서 보내온 웹진을 봤다..
고객만족을 위해 노력하는 어쩌고 저쩌고라는 내용... -_-

딱 2건의 사건을 겪은 나로썬.. 웃음만 나오더라..
고객만족.. 말로만 외치는구나...

하...하...하...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