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육아를 하다보니 참 많은 업체를 만나게 되고, 

많은 경험을 하게 되었는데.. 


그 중에 한 곳을 소개하자면, 

네이쳐러브메레




사연은 이렇다

원래 젖병세정제를 액상 타입으로 쓰다가 거품형이 좀 더 나을 것 같아서

거품형 1개와 리필을 잔뜩 구매했었다. 


근데 1달 여 사용하니 펌프가 너무 뻑뻑... 

아니 눌리지 않을 정도로 압이 차는 문제 발생.. 


고객센터에 문의하니 뜻밖에 

액상형으로 교환을 해줄테니 기존 제품은 포장만 잘 해서 반품 택배로 보내달라는... 




이런 적이 없어서 (감동 한 바가지... ㅜㅜ)

내가 어떻게든 다시 고쳐서 써보겠다고 이야기하고 펌프 분해를 했다.. 

그리고 재조립.. 


몇일은 괜찮았는데.. 문제는 또 발생... 


다시 문의... 

교환은 유효한가요??? ;;;

(근데 남은리필이 좀 많아요 ㅠㅠ)




또다시 들려온 답변은

교환 가능하다며.... @_@

게다가 교환 상품에 대해 선출고까지...




오늘 아침에 택배를 받으면서... 

참 이런 고객 만족을 실천하는 회사가 또 있을까.... 


앞으로 자주 이용하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ps. 뭐......... 다른 업체 이야기지만.... 전시회에서 구매한 상품인데

1박스에 무려 320개가 들어있는 상품.... 2박스 사면 택배비 무료로 해준다그래서 샀는데... 

산부인과, 산후 조리원까지 거치고 나니 1박스는 안써도 될 것 같아서 

차액 지불하고 다음 레벨의 제품으로 바꿀수 있냐고 물어보니 

고객센터왈... 

구매한지 몇일 지난 담엔 교환/환불 안된단다.....

육아를 시작하는 입장에서 얼마나 사용하게 될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그정도 필요하다고 설명하면서 

팔아놓고... 나몰라라.. 하는 행태.... 


더 웃긴건... 기저귀 생산일자가 자그마치 2년전.... 

(물건을 받았을 때 그걸 확인하고 교환 요청을 했어야 했는데...내가 너무 초짜였다...)


?센티플?스 라는 회사... 

전시회에도 엄청 크게 후원하더만... 

고객에게 그렇게 대하면 안되지 않을까??? 

'MyCube > me2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이쳐러브메레, 기분 좋은 경험  (0) 2018.07.13
컴팅의 미투데이 - 2009년 10월 26일  (0) 2009.10.27
Posted by 컴ⓣing
옛말이 틀린게 하나도 없다더니..
그런거 같다..

지난 enfun에서 N7tu 체험단을 하면서 받은 N7tu 제품을 잘 쓰다가..
한달여 남짓 전에 SD카드가 고장나버려서 갖고 있던 SD로 급히 대체하고 a/s를 가야지.. 하고 벼르다가..


2007년 마지막날..
그렇게 갔었다..



집에서 제일 가까운 곳을 찾으니 송파 서비스센터..
지나가면서 얼핏 본것도 같아.. 석촌역 근처의 공영주차장에 유료로 돈을 내가면서까지 주차를 하고 갔는데..

이건 시작부터 삽질이다..;;
물론 건물 이름, 주소를 정확하게 알아오지 않은 내 잘못도 있겠지만,
밖에 간판하나 없는 곳을 공식 서비스센터라니...

그것도 아이스테이션 제품만 하는것도 아니고.. 이것저것 다 하더만.. ( __)
(그런거 까지 테클걸면 세상에 테클 못거는게 없겠지만..;;)



여튼..
내가 첫 손님인듯 하였는데..
슥 들어가서 서비스 받으러 왔다면서 증상을 물어보는데..
SD메모리가 안된다고 하니까.. 포맷한번 해주겠다는 식으로 대충.. 대충 말을 던지더만..

내가 아무리 모르는 소비자라 하더라도.. 그런식의 대응은 좀 곤란하지 않나?
여튼 상황설명 다 하고 해볼꺼 다해봤다고 했더니..

제품 시리얼을 물어본다..
아차.. 차에서 제품 갖고 온다는건 깜빡했다.. 그래도 홈페이지에 제품 등록한게 있으니..
조회해보면 되지 않겠나 싶어서 그렇게 말했더니.. 아주 짜증을 낸다 -_-;;

SD메모리가 휴대폰처럼 일련번호를 갖고 있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면서....

어처구니가 없어서 가만히 있었다..
사실 N7tu모델은 지금 이 시점까지는 전 모델 무상 서비스 기간이다.. 나온지 얼마나 됐다고 -_-
물론 이력을 남겨야 되기 때문에 시리얼이 없으면 안된다고 하면 그것도 미안할테지만..
뻔히 고객등록에 제품 등록 다 되어있는데 시리얼 없다고 면박을 주나??


뻔히 아이스테이션 홈페이지에서 시리얼 확인가능한 걸 자기네가 더 잘 알터이고..
서비스센터라면.. 그런걸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전산이 없다고 하더라도 방법을 "친절하게"안내하면
어디가 덧나나? 돈이 드나?

아.. 메모리 바꿔주면서 한마디 하더라..

"프로그램도 깔아드려야 되죠?? "
주차비도 아깝고 해서 됐다그러고 받아왔는데... 집에 와서 보니까 프로그램 다 깔려있더라.. -_-

아는게 모냐? 도대체..



제품도 좋아야겠지만, 요즘엔 서비스도 무시못할 비용이다.

우리나라 No1 PMP 제조사로 우뚝 서려면..
그런 작은 부분도 CS로 평가하고 happycall 등을 진행해야하지 않을까?

다른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번 일로 인해서 아이스테이션에 느끼는 감정은 생각외로 깊다.

PMP를 하나 살까 염두하고 있었지만, 1순위로 아이스테이션 제품은 제외하게 된다.
"자연스럽게..."



추가 이야기..

회사분도 아이스테이션의 i2 라는 모델을 사용하는데..
배터리가 문제가 있어 새로 구입하려고 연락을 했단다.. 들어오면 연락주겠다고 했다는데..
몇주가 지나도 소식이 없어 전화했더니 같은 말만 반복 한다고 그러길래 내가 본사에다 전화했다.
무슨 서비스를 이따위로 하냐고.. 자기네 제품을 믿고 산 사람이 악세사리 달라는 것도 아니고 필수적으로
필요한 배터리 구입하겠다는데 이렇게 기다리게 하냐고.. 그랬더니 하는 말이 가관이다..

전국에 있는 서비스 센터에 연락해서 재고를 확인해야한단다....

그 이야기를 하는 이유가 머냐고 되물었다. 지금 나보고 전국 서비스센터 다 전화해보라는 말이냐고..
본사에서 서비스센터도 관리 못하냐고 따져물었다. 그랬더니 확인해서 연락준단다..

그리고 몇시간 뒤에 전화와서 하는 소리가.. 판매되지 않는 재고가 있어 송파센터로 보내라고 했단다.
도착하면 연락준다고..

믿고 끊었는데.. 또 몇주간 연락이 없다.. 또 전화했다.
전국 서비스센터에서 물건 있는지 없는지 확인해서.. 있는 물건을 송파로 물건보내는데 그렇게 오래걸리냐고..

또 확인해서 전화주겠단다.. 도대체 제대로 하는게 먼지 모르겠다..
그리고 그날 퇴근시간이 되어서야 연락이 왔다..

물건이 없어서 제조하고 있단다 ㅡ.ㅡ;; 지난번에 미 판매물량 모아준단 이야기는 어디로 갔는고??
검수 끝내고 1월달에 판매할테니 그때 사란다.... 그게 벌써 2달 가까이 되어간다..

소비자가 본사 닥달해서 필수 악세사리 사야 될 정도면 말 다 한거다.. -_-

얼마전.. 아이스테이션에서 보내온 웹진을 봤다..
고객만족을 위해 노력하는 어쩌고 저쩌고라는 내용... -_-

딱 2건의 사건을 겪은 나로썬.. 웃음만 나오더라..
고객만족.. 말로만 외치는구나...

하...하...하...
Posted by 컴ⓣ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