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62017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작년에 학교 졸업할때부터 부모님이 말씀하시길;;

대학원 가라.. 갈 수 있을때 가라... 였습니다.
 

사실 전문대를 나와서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인생의 쓴맛은 그때부터였죠..


결국 선택한 것이 직장을 다니면서 학업을 할 수 있는 곳이였고..

방통대는 제 업무상 수업을 듣는 날보다 못듣는 날이 많을 것 같아 선택한 곳이

사이버대학교였죠..


사이버대학이긴했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들을 알게되고 공부도 할 수 있었습니다..

(근데 머릿속에 얼마나 들어있을지... -.-;;; )

 

예전에 어찌어찌하여 소개받은 여자분이 있는데

몇번 만나다가 그쪽에서 제가 너무 활발(?)하여 조금 부담된다는 말을 해서..

"아... 활발한게 때로는 문제가 될 때도 있구나.. "라고 했습니다.


근데 간만에 연락이 먼저 왔습니다..

"소식 궁금하다고.. "

"그분 회사 근처로 출퇴근한다 " 언제 한번 보자고.. 입사주라고 해야되는거 아니겠냐 하길래

콜~!! 했죠.. 그러면서도 예전 그 기억때문에 조금 많이 자제를 하면서.. 대화를 이뤄나갔습니다.

하루에 2-3번의 메시지만..

 


근데 오늘 학교 준비한다는 메시지를 보고..

저도 더이상은 안되겠다.. 나도 대학원을 준비하자..

사이버대학으론 여기가 한계일지 모른단 생각이 들었고..

 

때마침 사이버대학 재학시 강의를 해주신 분이 경희대학교 대학원 교수님이시고..

학생회 활동하면서 조금 안면을 익힌게 생각나.. 경희대 대학원쪽으로 알아보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내일 알아보자.. 라는 생각에 침대에 누웠는데... 잠이 도통 안오네요..

그래서 컴텨를 켜고 확인해보니 허걱 ... 이번 주 금요일이 접수 마감이더군요..

혹시 서울캠퍼스도 있나 싶어서 봤더니..

거긴 이미 끄읕;;;;;


일단 도전부터 해봐야겠습니다.

세상에 나와서 30년 살면서.. 확실하게 배운건.. 

일단 벌려봐라... 해보고 후회하는것이 안하고 후회하는 것보단 낫다.. 였으니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MyCub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애를 시작하기 전에..  (0) 2011.06.24
조건.......  (0) 2011.06.24
잠 못드는 오늘 밤의 넋두리..  (0) 2011.06.15
사진.....을 찍어보자...  (0) 2011.01.11
하나에 미친다는 것..  (2) 2010.09.28
휠 갈아탔습니다..;;  (0) 2010.06.06
Posted by 컴ⓣing